사무소소개 Introduction

[전자신문] 특허청, 국가핵심기술 관리체계 구축...해외유출·보호체계 강화

관리자 │ 2022-01-24

HIT

225

특허청, 국가핵심기술 관리체계 구축...해외유출·보호체계 강화

특허청이 국가핵심기술 관련 특허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국가핵심기술의 체계적 관리를 돕는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해외유출 방지와 보호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허청은 올해부터 15억6400만원을 투입해 신규 특허 출원의 국가핵심기술 관련성 분석과 산업연계분류코드 부여를 통해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은 국가핵심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이뤄져도 별도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모니터링이나 분석 자료로 활용할 수 없었다.

이에 따라 특허청은 산업부가 선정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조선 등 12개 분야 모두 73개 핵심기술에 대한 관리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먼저 핵심기술 관련 특허분류(CPC) 해당 신규출원을 대상으로 건별 정성분석을 통해 실제 핵심기술 관련 여부와 분야를 매칭 한다.

이어 핵심기술 매칭 결과 검수와 핵심기술 관련도(상·중·하)를 분석한다. 핵심기술 관련 특허 빅데이터의 정교한 분석이 가능하다.

실제 핵심기술로 분류된 특허는 심층·다각적 분석용 품목분류(HSK), 한국표준산업분류(KSIC), 국가과학기술표준분류 코드를 부여한다.

이렇게 누적된 핵심기술 관련 특허는 해외특허 현황, 출원사항(등록, 거절 등) 정보를 포함한 DB 구축으로 통계 분석이 이뤄진다.

특허청은 올해 출원된 특허부터 분류를 시작해 누적 데이터가 늘어나면 별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특허정보진흥센터를 통해 핵심기술을 선별, 코드를 부여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데이터가 축적되고 모니터링도 가능하다”며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특허 동향은 물론 국가 정책 방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통계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이전글 [뉴시스] 최근 5년간 美서 특허침해 소송만 403건…삼성...
다음글 [뉴스1] 특허청 "지식재산 전문가 사우디 파견, 2년간 35개...